닫기
Loading..

전자정보연구정보센터 ICT 융합 전문연구정보의 집대성

현장리포트

홈 홈 > EIRIC 광장 > 현장리포트

트위터 공유

페이스북 공유

   지난 8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EIRIC을 포함한 6개 전문연구정보센터와 함께 이공계 대학원생들의 연구환경 및 생활 등에 대한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 조사결과 바로가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이 설문 결과를 토대로 이공계 대학원생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들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국민대토론회를 진행하였으며, EIRIC이 직접 1차 미팅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 인사말: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

   이번 토론회는 ① 경제적 처우개선 ② 보편적 권익보호 ③ 체계적 고충관리 ④ 연구실 안전제고  ⑤ 연구윤리 증진 등의 5개 안건을 중심으로 ①~③은 각각 2개의 조, ④⑤에 대하여는 각각 한 개의 조로 나누어 논의를 하였습니다. 테이블마다 이공계 대학원생, 교수, 대학관계자 등 6명과 토론을 도와주는 퍼실리테이터 1명으로 구성되어 토론이 진행되었으며, 논의 안건에 대해서 각자 본인의 생각을 포스트잇에 작성하고 다음 사람에게 그 종이를 넘기면 그 의견에 대한 의견 혹은 의견을 추가하여 적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 조별 테이블 ]
 

   ​테이블마다 이렇게 모인 포스트잇 의견들을 한 장의 전지에 취합하여 그룹별 1차 토론을 거친 후 우선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내용들을 세부주제로 설정하고, 뿐만 아니라 다른 테이블의 안건에 대한 의견들도 공유하고 개진하여 필요한 부분을 보충한 후 정리된 내용을 모든 참가자들에게 발표하였습니다.


[ 조별 발표 및 투표 ]

   각 안건의 세부주제 도출과 같은 그룹별 토론 결과를 발표한 후에는 모든 참가자들에게 어떤 주제가 해당 안건에 가장 적합한지에 대한 투표를 진행하고 가장 다수의 표를 얻은 내용을 최우선 개선책으로 정하였습니다. 각 안건별 개선책으로 나온 내용들 중 참석자들의 공감을 많이 받은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경제적 처우개선을 위해서는 정부에서 최저 인건비 보장, 학교-대학원생간 직접 고용 계약, 연구비 내 인건비 지급주체 변경, 대학원생 지식재산권 보장, 연구행정인력 화보 등을 포함한 시스템을 개선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거점국립대 중심 학생수를 감소시키는 대학의 구조조정이 필요하고, 연구비 증가 및 적정 수준을 합의하여 보장해야 합니다.


   보편적 권익 보호를 위해서는 정부가 기본적인 계약을 통하여 복지를 명문화하고 대학원생의 학습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체계적 고충관리를 위해서는 법률적 효력이 있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대학원 정보 플랫폼을 운영하고, 대학별 대학원 전담 조직을 구성해야 합니다.

   연구실 안전제고를 위해서는 실용적인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안전인력을 지원하고, 안전설비를 개선해야 합니다.

   연구윤리 증진을 위해서는 지나친 성과주의를 지양하고 연구윤리 이슈 관련 소통의 장을 마련해야 하며, 연구윤리 교육을 실시하여 참여하도록 하고, 처벌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강화하여야 합니다.

 

   특히 시스템 개선, 법률적 효력이 있는 협의체 구성, 지나친 성과주의 지양 등이 대학원생 처우를 위해 개선해야 할 항목으로 많은 공감을 얻었습니다.


   처음에는 이러한 토론 진행 방식이 익숙치 않아서 당황스러웠지만, 이공계 대학원생, 교수, 대학관계자, 정책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직접 머리를 맞대고 이공계 대학원생 처우개선을 위한 주제들에 대해 심도 있게 토의할 수 있었으며,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들의 생각을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사고가 열리는 좋은 자리였습니다.



 

☞ '이공계 대학원생 처우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타운 홀 미팅 YouTube 바로가기


   타운홀 미팅을 통해 도출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향후 「이공계 대학원생 처우개선안」을 마련하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토의 후 자문안으로 확정지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댓글(0)

  • 사용자에 의해 삭제된 글입니다.